日의원들 "북일회담 빨리 하자" "졸속 안돼" 엇갈려
日의원들 "북일회담 빨리 하자" "졸속 안돼" 엇갈려
  • 조윤영 특파원
  • 승인 2018.06.2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된 일본의 두 초당파 의원연맹이 같은 날 모임을 열어 서로 다른 주장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하나는 하루빨리 북일 정상회담을 열자고 주장하는 '북일 국교정상화 추진 의원연맹'이고, 또다른 하나는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일 정상회담에 신중해야한다는 '일본인 납치문제 의원연맹'이다.

 22일 산케이,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자민당의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郎) 의원이 회장을 맡고 있는 '북일 국교정상화 추진 의원연맹'은 전날 국회에서 총회를 열었다. 이 의원연맹은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6년 만에 활동 재개를 발표했다. 의원연맹은 2008년에 발족됐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등으로 북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활동이 중단됐었다.
 
 '북일 국교정상화 추진 의원연맹'은 이날 총회에서 의원 외교를 통해 북한과의 대화를 어떻게 더욱 본격화할 것인지를 집중 논의했다.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전 일본 총리의 방북을 총지휘했던 다나카 히토시(田中均) 전 일본 외무성 심의관도 강연했다. 다나카 전 심의관은 "납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을 위해서는 (북일) 국교정상화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과 대화하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대북제재를 완화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에토 회장은 총회 후 기자들에게 "(일본의 독자) 제재가 그대로 있는 한 총리가 (북일) 회담을 제안해도 (북측이)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자민당 소속의 후루야 케이지(古屋圭司) 의원이 회장을 맡고 있는 '일본인 납치문제 의원연맹'은 '북일 국교정상화 추진 의원연맹'이 총회를 연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급하게 국회 내에서 가토 가츠노부( 加藤勝信) 일본 납치문제 담당 장관을 불러 간부모임을 가졌다.

 후루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이 북일 정상회담에) 적극적인 상황이 돼도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납치와 핵미사일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정부의 방침 그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후루야 회장은 아베 총리에게 북일 협상을 졸속으로 하면 안 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내기로 하고 22일 제출하기로 했다.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둘러싸고 일본 국회 내에서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요미우리는 '일본인 납치문제 의원연맹' 소속의 한 의원을 인용해 "일본 내에서 대립해서 기뻐하는 것은 결국 북한"이라며 자중하자는 분위기도 있다고 전했다. 

  후루야 회장이 진정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가에서는 아베 정권이 오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북한과의 납치 문제 협상이 쉽지않아 북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가 어려울 것을 염두에 두고 환경 정비에 나섰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도쿄=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