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혜은이, 우간다 노동현장에 내몰린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다
가수 혜은이, 우간다 노동현장에 내몰린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다
  • 크리스챤월드리뷰
  • 승인 2018.11.3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곤으로 인해 노동현장으로 내몰린 아이들을 만나 아이들의 아픔에 함께 공감해

가수 혜은이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 www.gni.kr)와 함께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빈곤으로 인해 노동현장으로 내몰린 아이들을 만났다. 오랜 내전과 빈곤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우간다의 아이들은 우리나라 돈으로 3천원 남짓한 학비가 없어 노동현장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IMF에서 발표한 2018년 기준에 따르면 우간다의 1인당 GDP는 717달러로 우리나라 GDP(3만 2,046달러)의 2% 수준에 불과하다. 우리나라 1인당 GDP가 1970년대에 1천 달러를 넘어섰던 것과 비교해 보면 우간다의 경제 수준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이다 보니 한 끼 식사를 챙기는 것도 쉽지 않은 환경에서 학교에 가는 것은 아이들에게 사치라고 여겨질 수밖에 없다. 그렇게 학교에 가지 못 하는 아이들은 노동현장으로 내몰리게 되고, 적절한 시기에 교육을 받지 못하다보니 다시 빈곤이 대물림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혜은이는 친척 집에 얹혀살며 생활비와 학비를 벌기 위해 집에서 약 20분 정도 떨어진 선착장에서 모래 채취 일을 하고 있는 13살의 윌리(남)를 만났다. 윌리는 일주일 중 5일은 일을 하고 겨우 이틀만 학교에 갈 수 있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아 대견함과 함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가족의 생계를 위해 사금 채취 현장에서 일하는 15살 아라파트(남)를 만났는데 아라파트의 아버지는 3년 전, 사금 채취를 위해 굴속에서 흙을 파내다가 굴이 무너져 돌아가셨다고 했다. 이후, 9명의 동생들을 돌보기 위해 위험성을 알면서도 사금 채취 일을 하고 있다는 아라파트의 말에 혜은이는 가슴 아파했다. 혜은이는 이 외에도 다양한 노동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 아이들을 만나 극심한 빈곤으로 인해 어린 아이들마저 힘든 노동현장에 내몰릴 수밖에 없는 우간다의 아픈 현실을 체감하고 왔다.

혜은이는“연필과 공책 대신 흙을 퍼 나르기 위한 삽과 돌을 깨기 위한 망치를 들고 있는 아이들의 손을 보며 어른으로서 해 줄 수 있는 것이 따뜻한 말 한마디 밖에 없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웠다”며“힘들고 어려운 상황임에도 학교에 가고 싶다고 말하던 아이들의 작은 소망을 이루어줄 수 있는 건 우리의 관심”이라며 아이들을 위한 나눔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혜은이씨가 흙먼지로 더러워진 아이들의 손을 하나하나 맞잡으며 따뜻하게 감싸주고 그들의 상황에 진심으로 공감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많은 분들이 혜은이씨의 마음을 전달 받아 빈곤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에게 나눔의 손길을 내밀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가수 혜은이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우간다 봉사활동은 오늘(27일) 오후 12시 25분부터 MBC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2018 지구촌 어린이 돕기 희망더하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