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정국 '잠시 소강'…바른미래 오후 의총 분수령(종합)
패스트트랙 정국 '잠시 소강'…바른미래 오후 의총 분수령(종합)
  • 뉴스원
  • 승인 2019.04.26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당직자들이 26일 새벽 국회 의안과 앞에서 몸싸움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 및 당직자들은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이틀째 의안과 진입을 시도했다. 2019.4.2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정상훈 기자,이균진 기자 = 선거제 및 사법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26일 잠시 소강상태에 빠진 모습이다.

이날 새벽까지 패스트트랙을 관철시키려는 더불어민주당과 이를 막으려는 자유한국당이 고성과 욕설, 몸싸움을 주고받으며 거세게 충돌하면서 국회선진화법 이후 사라졌던 '동물국회'를 재연했지만 적어도 이날 오전 만큼은 장외 공방전에 주력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을 겨냥 "정상이 아니라 거의 광기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한국당은 확신범이라고 생각하며, 확신범의 종말이 어디인지 우리 당이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성을 잃은 것 같다. 국회선진화법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야만적인 폭력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면서 헌법수호를 외쳤다"며 "한국당의 난동으로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무법천지가 됐다.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맞서는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를 의회민주주의 파괴, 좌파세력의 불법꼼수라고 맹비난하면서 결사저지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나타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긴급 의원총회에서 "어제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온몸으로 청와대와 여당의 불법적 꼼수인 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에 맞서 저항을 했다"며 "극악무도한 청와대와 여당에 대해 오늘도 의지를 가열차게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전쟁은 좌파에 의한 정변이고 반란"이라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싸움에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양당이 장외에서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패스트트랙 지정의 핵심 키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은 속도조절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전날 당의 사개특위 위원이었던 오신환, 권은희 의원을 사보임했던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내 의원들이 모인 SNS 단체방에 메시지를 올려 "여야 합의문이 당에서 추인됨에 따라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사개특위 두분 의원들에 대해 사보임 조치를 했다"며 "두분의 마음과 당내 다른 의원님들께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저도 잠시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지난 24일 당내 의원들의 의원총회 소집 요구를 받아들여 이날 오후 5시 비공개 의원총회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날 의총에서는 오신환, 권은희 의원 사보임 이후 김삼화 수석대변인에 이어 김수민 원내대변인이 사퇴하고, 당 원외위원장들이 기자회견에서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등 당내 불만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두 의원을 사개특위로 원대복귀 시킬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바른미래당의 비공개 의총이 패스트트랙 정국의 운명을 결정할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