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제재 이행이 적법한 인도지원 방해해선 안 돼"
美 "대북제재 이행이 적법한 인도지원 방해해선 안 돼"
  • 뉴스원
  • 승인 2019.05.0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베트남 하노이의 주베트남 미대사관을 방문 후 파르크호텔로 들어서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 2019.2.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미국 국무부 관계자가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엄격한 제재 조치가 북한 주민에 대한 적법한 인도 지원 제공을 방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미국의 정책"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3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일 "미국은 북한의 식량난에 대한 보도들에 대해 알고 있으며 유엔 결의는 북한의 식량 구매를 금지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국무부의 입장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국제기구를 통한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 지원을 논의할 예정인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VOA는 전했다.

최근 일부에서는 미국이 대북 인도 지원과 관련해 유연한 입장을 열어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와 관련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비건 대표의 방한 일정이나 한국 측과 대북 인도지원을 논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북한의 인도적 위기는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으로 핵무기 자금을 북한 주민들을 위해 돌린다면 유엔 지원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는 기존 입장도 거듭 확인했다.

관계자는 "북한은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재배치해 지난해 유엔이 (대북 지원 비용으로) 요청한 1억1100만 달러를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