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코로나19 수습될 때까지 이주자·난민에 시민권 부여
포르투갈, 코로나19 수습될 때까지 이주자·난민에 시민권 부여
  • 권성근
  • 승인 2020.03.3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스본(포르투갈)=신화/뉴시스]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의 한 식당에서 마르셀루 헤벨루 지 소자 대통령이 TV를 통해 대국민 담화를 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리스본(포르투갈)=신화/뉴시스]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의 한 식당에서 마르셀루 헤벨루 지 소자 대통령이 TV를 통해 대국민 담화를 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포르투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모든 이주자와 난민에게 임시로 시민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3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포르투갈 내각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포르투갈 이민국에 신청서를 내는 모든 외국인에게 오는 6월30일까지 시민권의 권리를 명백히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 정부는 이번 조치가 모든 이주자와 난민 신청자들에게 의료보험 혜택을 부여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포르투갈 내각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공중보건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번 결정은 그 위험성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포르투갈은 지난 18일 자정 15일간 효력이 유지되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는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포르투갈의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마르셀루 헤빌루 지 소자 포르투갈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포르투갈이 사실상 전쟁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헤빌루 지 소자 대통령은 "코로나19로 포르투갈인들의 삶과 민주주의가 도전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를 보면 30일 기준 포르투갈에서는 640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으며 140명이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