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 멈춰달라" 제기…법원은 '기각'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 멈춰달라" 제기…법원은 '기각'
  • 박민기
  • 승인 2020.06.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범준 기자 = 전광훈 목사측이 24일 사랑제일교회에서 교회 철거 및 용역의 충돌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고범준 기자 = 전광훈 목사측이 24일 사랑제일교회에서 교회 철거 및 용역의 충돌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가 강제 철거 집행을 앞두고 법원에 "철거 집행을 멈춰달라"는 취지의 소를 제기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북부지법 민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광섭)는 지난 9일 전 목사와 교회 측이 법원에 신청한 '강제 철거 집행 정지 신청'을 지난 26일 기각했다고 법원이 29일 밝혔다.

현재 강제 철거를 막으려는 교회 측은 이를 집행하려는 재개발조합 측과 계속 충돌하고 있는 상황이다. 재개발조합은 지난 5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교회 강제 철거를 시도했지만, 교인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쳐 결국 무산됐다.

재개발조합은 지난달 14일 서울북부지법에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명도소송을 냈고, 법원은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조합 측은 해당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에 부동산을 넘겨달라고 요구할 수 있게 됐고, 거부할 경우 강제철거 집행도 가능해졌다.

이처럼 재개발조합 측의 강제 철거 시도가 무산된 가운데, 전 목사 측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이 요구하는 보상금 약 570억원이 많은 액수가 아니라는 주장을 폈다.

사랑제일교회는 건축비 등을 이유로 재개발조합에 570억원의 보상금을 요구한 바 있다. 이는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 감정가액인 약 80억원과 비교했을 때 약 7배 이상의 차이가 나는 금액이다.

전 목사는 지난 24일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재개발이 진행될 경우 앞으로 3년 동안 우리 교회 규모만큼 사용할 만한 대체 시설이 없고, 그런 점들을 다 합산해서 (재개발조합과의) 첫 만남에서 약 570억원을 제안했더니 '너무 많다'고 깜짝 놀랐다"며, "이후 우리한테 두 손 들고 다 나가라고 하는데 이것은 사기다. 이기주의로 무리한 요구를 하려는 것도, 알박기를 하려는 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조인들은 교회의 구조를 잘 모른다. 내가 구속된 사이 재개발조합이 교회 부지를 40억원에 법원 공탁금을 걸고 다른 교회에 팔려고 270억원에 내놨다"며 "이에 동의하는 재판부도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 목사 측은 재개발조합의 강제 철거 시도 당시 용역 직원들이 일방적으로 교인들을 폭행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변호인단을 통해  "무차별적 폭력이 난무하도록 묵인한 공무원들을 모두 고소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