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학교 복음병원, 57억 규모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57억 규모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 제갈수만
  • 승인 2020.10.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신대복음병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도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체부암 과제 참여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하고 데이터를 개방함으로써 다양한 기술 및 서비스 개발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게 된다.

고신대복음병원은 지난 9일 베스트웨스턴플러스 호텔에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킥오프 워크숍을 열고 4개월 간 수행할 사업에 착수했다.  

올해 12월까지 총 사업비 57억원 규모의 과제로 주관기관인 에이아이트릭스(AITRICS)가 총괄하고 의료기관인 고신대복음병원은 체부암(폐암·갑상선암·유방암) 분야 사업에서 ‘갑상선암·폐암 진단을 위한 의료 영상 데이터 구축’ 사업의 세부책임기관으로서, 참여기관과 함께 갑상선암 및 원천데이터 제공과 라벨링·어노테이션을 담당한다.

참여기관은 ▲매니아마인드(폐암 및 갑상선암 라벨링·어노테이션) ▲비알프레임(폐암 및 갑상선암 라벨링·어노테이션과 홍보 지원) ▲에이엠스퀘어(폐암 AI 모델링)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유방암 라벨링·어노테이션 및 AI 모델링)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료 AI 생태계 조성 중계와 기술 산업화 및 기술 개발 촉진) 등이다.

이에 고신대 복음병원은 이같은 사업을 통해 의료 인공지능 서비스 발전에 일조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의료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여 진단의 효율성과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옥철호 교수는 “인공지능 기술의 핵심 자원은 양질의 데이터로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의 수요가 많으나 미국·중국 등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형성된 대규모 의료 데이터는 인공지능 기업의 데이터 수요를 충족하여 국내 인공지능 의료기기 산업을 활성화하고 국가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