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실' 새 명칭 없이 그대로 부른다
'용산 대통령실' 새 명칭 없이 그대로 부른다
  • 이호승 기자
  • 승인 2022.06.15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대통령실 새 명칭을 결정할 예정인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옛 미군기지에 조성된 용산공원에 바람개비가 돌고 있다.용산 집무실 명칭으로 거론된 후보군으로는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등이 있다. 2022.6.1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 대통령실은 14일 새 대통령실 이름으로 기존에 사용했던 '용산 대통령실'을 사용하기로 했다.

강인선 대통령 대변인은 이날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오늘 최종 회의를 열고 토론을 한 결과 새 명칭을 권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당분간 새 명칭 대신 용산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국민청사, 이태원로22 등 5개 후보작에 대해서는 "과반 (선택)을 얻은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할 때 5개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위원회는 60여년 간 (이름을 사용한) 청와대 사례에 비춰볼 때 한번 정하면 오랫동안 그 이름을 사용해야 하는 만큼 성급히 선정하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합당한 명칭이 나올 때까지 시간을 더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최종 당선작은 없지만, 대통령실 새 이름과 관련한 공모, 선호도 조사에 참여해주신 많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온라인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태원로22'는 32.1%의 득표율을 기록했고, '국민청사'는 28.1%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국민의집'은 부리기는 편한 반면 국민을 피플(people)로 번역하면 '인민'으로 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고 당명과 비슷해서 공격의 빌미가 있다는 점, 발음이 늘어지고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청사'의 경우 '중국 국민당 사용 청사 같다', '임시 청사냐'라는 지적이 있었고, '민음청사'는 시각적으로 믿음으로 읽혀서 종교적 의미가 있어 보인다는 지적과 '출판사 같다'는 지적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원로22'는 외국 명칭을 따라 하는 것 같고 별칭이나 애칭이 낫지 않으냐는 지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실 명칭을 당분간 사용하기로 했으며, 대통령실이라고 부르는 동안 새 특징이 나오면 그 이름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