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왜곡 편파 보도 MBC 탑승 불허”..MBC는 “취재 제약, 탄압 행위” 
대통령실 “왜곡 편파 보도 MBC 탑승 불허”..MBC는 “취재 제약, 탄압 행위” 
  • 임종권 기자
  • 승인 2022.11.10 14: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은 공동 대응키로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길 전용기 탑승에  MBC 기자들을 배제하자 MBC가 반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1일부터 4박 6일 동안 동남아 순방길에 나선다. 이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순방 출국을 이틀 앞둔 9일 밤 MBC 출입 기자들에게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MBC는 즉각 반발하며 별도 입장을 내고 “언론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탄압 행위”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방법으로든 현장에서 취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9일 대통령실은 MBC 출입기자에게 전화와 문자를 통해 “대통령 전용기 탑승은 외교·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편파 보도가 반복된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막 조작, 우방국과의 갈등 조장 시도, 대역임을 고지하지 않은 왜곡, 편파 방송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어떠한 시정조치도 하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이와 같은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9월 말 뉴욕에서의 윤 대통령 발언을 MBC가 왜곡 보도했다며 MBC 측에 해당 보도 경위 설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고, MBC는 유감을 표한 바 있다.

MBC는 당시 미국 뉴욕의 한 국제회의장을 방문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로 보도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미국 대통령)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넣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음성분석 결과 ‘이 XX’는 불확실하고,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MBC는 대통령실의 전용기 탑승 불허 조치에 대해 별도 입장을 내고 “언론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라고 맞섰다. 그러면서 “전용기 동행 취재를 실제로 불허할 경우 별도 여객기 티켓을 확보해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일정을 취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출입기자단 역시 ‘MBC 전용기 탑승 불허’와 관련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대통령실 풀(POOL·대표취재) 기자단에 속한 매체들은 10일 총회에서 투표를 진행하고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윤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1일∼16일 캄보디아 프놈펜과 인도네시아 발리를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이 2022-11-10 17:56:35
mbc 반성 좀…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