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희생자 실명공개에, 국힘 ““유족의 권리마저 빼앗은 무도한 행태”비판
이태원 희생자 실명공개에, 국힘 ““유족의 권리마저 빼앗은 무도한 행태”비판
  • 크리스챤월드리뷰
  • 승인 2022.11.15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한 민주당도 공범” 주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힘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실명 공개를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14일 한 온라인 매체가 이태원 참사 유족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희생자 155명의 실명을 공개한 것에 대해 “유족의 권리마저 빼앗은 무도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유족 동의 없는 희생자 명단 공개가 유족에게 얼마나 큰 아픔인지 가늠하기조차 힘들다”라며 “2차 가해도 언론의 자유라고 보장해줘야 하는가? 이건 자유의 영역이 아닌 폭력이고 유족의 권리마저 빼앗은 무도한 행태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유족 동의 없는 희생자 명단 공개라는 용납할 수 없는 행태를 설계했던 것은 민주당”이라며 “지금은 온라인 매체 뒤에 숨어 방조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도 공범”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온라인 매체 ‘시민언론 민들레’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 의혹을 보도한 ‘시민언론 더탐사’와 함께 참사 희생자 155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유가족협의체가 구성되지 않아 이름만 공개하는 것이라도 유족들께 동의를 구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깊이 양해를 구한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매체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일방적인 희생자 명단 공개를 비난했다. 주 대표는 “유족 대부분이 공개를 원치 않는 것을 누가 함부로 공개했는지, 여러 가지 법률적인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떻게든 유족을 자꾸 모아 정치적인 도모를 하려는 사람들이 저런 짓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적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의당은 유가족 동의 없는 명단 공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명단 공개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그리고 유가족의 상처가 더 깊어지지 않도록 많은 언론과 국민들께서 함께 도와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