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LGP와 함께 ‘로잔정신’계승 선교전략 세워가기로 
사랑의교회, LGP와 함께 ‘로잔정신’계승 선교전략 세워가기로 
  • 최선림 기자
  • 승인 2024.07.08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복음화 위한 진취적이고 구체적인 사역 기대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복음주의 기치를 표방하는 세계 교회와 함께 ‘로잔운동’의 정신을 계승키로 했다. 

로잔운동에 참여하는 세계 교회 지도자 20여명은 지난 6월 25일부터 2박3일 동안 사랑의교회에 모여 ‘로잔글로벌파트너스(Lausanne Global Partners; LGP)’를 조직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한 교회지도자들은 로잔운동의 정신인 ‘온 교회가 온전한 복음을 온 세상에 전하자’라는 세계 복음화를 위한 비전을 함께 이루어 나갈 것을 다짐했다. 그러면서 LGP는 오정현 목사를 이사장으로 추대하고 전 세계 복음주의 교회와 지도자들이 상호 협력하여 21세기 사도행전적 선교 사역을 위한 글로벌 플랫폼의 사명을 감당하기로 했다. 

대회가 열리는 사랑의교회 역시 제자훈련 선교교회(Disciple Making Mission Church)로서 가진 예수님의 대위임령(The Gread Commission)에 순종하며 LPG와 함께 협력하며 선교적 사명에 더욱 헌신키로 했다.

이에 오정현 목사는 “사랑의교회는 세계선교의 절박성을 느끼고 온 성도들이 목자의 심정을 통감하며 세계 선교의 사명을 위해 기도해 오고 있다. 복음주의 그리스도인이 말씀 안에서 전략을 모색하며 기도하는 로잔운동에 참여하는 세계 교회들을 섬길 수 있게 됨에 막중한 책임감과 감사가 있다”며 “LGP가 로잔정신을 이어받은 복음주의 교회지도자들이 한마음이 되어 구체적인 선교 전략을 세우는데 있어서 사랑의교회가 협력하고 헌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교회를 대표하여 참석한 필립 정(Philip Chung) 목사(Global Director for LGP)는 “LGP 사역을 통해 우리를 기꺼이 하나님의 백성으로 삼으시고 하나님의 궁극적인 목적인 하나님 나라를 이루는 일을 맡겨주셨음을 확신 한다”며 “앞으로 글로벌 교회 네트워크를 통해 하나님 나라를 건설하고 확장하는 일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교회는 지난 해 빌리그래함 50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빌리그래함 목사가 주창한 복음주의 사명으로 무장하여 지구촌 복음화와 세계 교회 부흥의 재현을 위해 기도한 바 있다. LGP는 빌리 그래함, 존 스토트 목사를 통해 시작된 로잔운동의 의미가 올해 9월 열리는 제4차 로잔대회는 물론 LGP사역으로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