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주장 "헌법공포 모독..자유민주주의 퇴색된 꼴"
신동욱,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주장 "헌법공포 모독..자유민주주의 퇴색된 꼴"
  • 김경욱
  • 승인 2018.07.17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헌절을 맞은 오늘(17일)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제헌절의 공휴일 재지정 촉구를 SNS에 주장했다.

제헌절은 1948년 7월 17일 대한민국 헌법 공포를 기념하는 국경일로 이날 공휴일로 지정됐다가 지난 2003년 9월부터 '주 5일 40시간 근무제(토요 휴무)'가 확대 시행되면서 휴일이 많아져 기업의 생산성이 떨어지고 인건비 부담이 늘어난다는 우려로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그는 17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비공휴일 ‘5대 국경일’ 제헌절, 헌법공포 모독 꼴이고 자유민주주의 기본 가치 퇴색된 꼴이다. 조선왕조 건국일 없앤 꼴이고 헌법수호 의지 꺾은 꼴이다. 제헌국회의원들 두 번 죽인 꼴이고 국회가 음주운전한 꼴이다. 좌파정부가 제헌에는 관심없고 개헌에만 관심 있는 꼴. 공휴일 재지정을 촉구한다"라는 글을 공개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 촉구의 목소리를 계속해서 내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