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표고버섯 신품종, 이제는 민간 육종인이 개발한다」
산림청, 「표고버섯 신품종, 이제는 민간 육종인이 개발한다」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7.26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오는 8월 6일부터 28일까지(실제 교육기간은 7일 정도) 표고버섯 민간 육종인를 양성하기 위한 ‘표고버섯 육종기술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이번 교육은 표고버섯 신품종 개발을 위한 육종기술을 민간 육종인과 공유해 국내 표고버섯 산업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된다.

○ 교육의 내용은 표고버섯의 단포자 분리, 균주 배양방법, 교잡 및 육종 과정 등이며 수업 참가자를 중심으로 이론교육 및 실습을 진행한다.

○ 실습과정에서 사용하는 재료는 국립산림과학원이 제공할 예정이며 실습자가 육종을 위한 표고버섯을 직접 가지고 있는 경우 실습재료로 사용할 수 있다.

□ 산림소득자원연구과 김세현 과장은 “이번 표고버섯 육종기술교육을 통해 민간 육종가가 우수한 국산 표고버섯 신품종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앞으로도 골든시드(Golden Seed) 프로젝트를 통해 국산 표고버섯 품종의 육종 및 재배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기술을 임업인들과 공유해 국내 표고버섯 재배자들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출처=산림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