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고온기 시설하우스 내부온도 낮추기 실증시범 추진」
제주특별자치도, 「고온기 시설하우스 내부온도 낮추기 실증시범 추진」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7.27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 빈발하고 있는 폭염 등 이상고온에 의한 시설채소 개화, 수정불량, 광합성 저하 등 피해 예방을 위해 비용 부담 적은 친환경 차광도포제 이용 안정생산 기술보급에 나서고 있다.

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박재권)는 토마토 여름재배, 딸기 육묘 등 시설채소 30개소 6ha에 고온기 시설하우스 내부온도 낮추기 실증시범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서부지역에는 84ha에서 여름철 토마토, 딸기 등 시설채소를 재배하고 있으나 여름철 고온으로 생육 부진과 꽃대가 약하게 나오고 수정이 잘 되지 않아 생산량 감소, 품질 저하 등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보급하였다.

 농촌진흥청이 산업체와 공동으로 개발한 친환경 차광도포제는 1,000㎡당 135천원으로 일반 차광망 설치 비용과 비슷하지만 사용이 편리하고 석회, 전분 등 친환경 물질로 만들어 희석배수에 따라 차광률을 조절할 수 있고 자연 분해되는 장점이 있다.

 특히 물을 일정비율로 희석해 분무기를 이용해 비닐하우스나 유리온실 바깥 면에 골고루 도포한 결과 최대 내부온도를 4.1도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또한 도포 후 2개월 이상 지나면 별도의 노력 없이도 빗물과 바람에 의해서 서서히 제거되어 겨울철 하우스 내부 광 투과율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 장점이 있다.

 지난 6월 11일에 서부지역 여름재배 시설하우스 재배면적 2,000㎡ 이상 희망 농업인을 선정해(토마토 24, 딸기 6개소) 차광도포제 살포 시험구와 관행재배 대비구 설치를 완료했다.

 앞으로 하우스 내부온도 낮추기 효과, 생육 등 품질, 수량조사와 함께 10월 이후 차광 제거에 따른 광 투과율을 조사할 계획이다.

 또한 기존 차광망 설치와 수입 차광도포제 등과 비교해 경제성 분석을 실시하고 11월에 현장평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여름재배 토마토를 재배 하고 있는 대정읍 문원빈 농가는 ‘무더운 한낮에 하우스안에 들어가면 바깥보다 3~4℃ 떨어져 시원하며 토마토 생육도 좋아져 매년 사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오상수 농촌지도사는 ‘비용이 적게 들고 사용이 편리하면서도 온도를 낮추는데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전하면서 ‘실증시범 농가 대상으로 생육, 품질 등 효과와 농가소득을 분석 후 내년에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출처=제주특별자치도)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