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청, 「경상남도, 전국최초 농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MOU 체결」
경상남도청, 「경상남도, 전국최초 농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MOU 체결」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8.01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경상남도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의 일환으로 에너지 보급률 제고와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전국 최초로 ‘농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1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개최된 업무 협약식에는 한경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김학빈 한국남동발전 신성장본부장,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을 비롯해 함안군 등 6개 지자체와 참여농민인 함안군 명동마을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영농형 태양광 사업’은 유휴부지가 부족한 환경에서 일조 조건이 우수한 농지를 활용하여 농지 위에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하부에는 벼 재배를 병행하는 사업이다.

지난 1년간 한국남동발전에서는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원에서 농지 실증 연구를 진행했고, 그 결과 태양광 설비가 쌀 수확량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입증돼 사업모델 상용화를 위해 노력 중에 있다.

특히 이번에 전국 최초로 경상남도와 한국남동발전이 협업하여 기획한 ‘농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은 전력 판매금 중 임대료, 유지보수 등 기타 경비를 제외한 수익전액을 주민복지에 활용함으로써 그간 입지규제와 주민반대 등으로 사업대상 부지 확보가 어려웠던 태양광 사업이 보다 용이하게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상남도는 이번 시범사업의 확대가 영농형 태양광 설비에 대한 주민 이해도 향상으로 이어져 지금보다 손쉽게 태양광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향후 민간투자 사업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사업참여 기관들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시군 수요조사, 사업성과를 분석하고, 한국남동발전은 사업대상 부지 선정, 사업시행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또 한국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 제도운영 및 관련 정책을 지원하며, 참여 지자체는 사업부지 추천, 주민 수용성 확보, 발전사업 및 개발행위 등을 행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한경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영농형 태양광 사업’은 농지의 훼손 없이 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을 제공하는 동시에 농촌복지 해결과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향후 사업 확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경상남도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