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지상파·종편 건강정보 프로그램 등에 대한 협찬고지 관련 법령 개정 및 모니터링 강화 추진」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지상파·종편 건강정보 프로그램 등에 대한 협찬고지 관련 법령 개정 및 모니터링 강화 추진」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8.02 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종합편성채널의 건강정보 프로그램과 TV홈쇼핑 방송이 동일 상품을 인접 시간대에 편성하는 연계편성이 시청자 피해를 유발하지 않도록 지상파 및 종편의 건강정보 프로그램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협찬고지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방통위는 4개 종편과 7개 TV홈쇼핑의 ’17년 9월과 11월분(’17.9.9∼9.19, ’17.11.1∼11.30) 방송에 대한 편성현황 등을 점검한 결과, 해당 기간 동안 종편 4개사의 26개 프로그램에서 110회 방송한 내용이 7개 TV홈쇼핑의 상품판매방송에서 총 114회 연계편성된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연계편성은 종편 및 TV홈쇼핑사의 강요가 아닌 TV홈쇼핑에 물건을 공급하는 납품업자들이 매출 증대를 목적으로 자체 기획 또는 대행사를 통해 진행하고 있었으며, 현행법에 연계편성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규정은 없다.

다만, 시청자들이 해당 방송프로그램이 협찬을 받아 제작되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 수 있도록 협찬주명 고지를 의무화하는 등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또한, 종편과 TV홈쇼핑의 연계편성행위와 관련하여 미디어렙이 프로그램 기획, 제작, 편성에 영향을 미치는 등 미디어렙법* 위반 정황이 있을 경우에는 엄중 조사해 제재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방통위는 연계편성으로 인한 시청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협의하여 지상파·종편의 건강정보 프로그램의 방송심의규정* 위반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출처=방송통신위원회)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