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관세청,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UNI-PASS) 해외 확산을 위한 민관협의회 개최」
관세청, 「관세청,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UNI-PASS) 해외 확산을 위한 민관협의회 개최」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8.02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관세청은 31일 서울세관에서 정부부처, 공공기관, ICT업체 등 17개기관* 3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UNI-PASS**(전자통관시스템) 해외 확산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개최하였다.

* 참석기관(업체) : 행안부, 외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국제협력단(KOICA), 전자정부수출진흥협회, 국가관세종합정보망연합회, 한화 S&C, ㈜한국무역정보통신, ㈜엔티로보틱스, 데이터월드, 소프트아이텍, ㈜라인월드, KCNET, 카프이엔지, 지에프컨설턴트, 한진정보통신

** UNI-PASS(우리나라 전자통관시스템의 브랜드명)는 수출입신고와 세금납부 등 모든 관세행정 절차를 전자적 방식으로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정보시스템으로, 관세청은 ’05년부터 아프리카·아메리카·중앙아시아 등 세계 12국에 구축

이날 회의에서는 UNI-PASS 해외 구축 및 진행경과를 공유하고, 향후 해외 구축 확대 방안을 집중 논의하였다.

UNI-PASS 해외 구축은 이달 초 가나와 계약한 4,000만불을 포함하면 누계액 3억 8,885만불*에 이르고 있으며, 아프리카, 아시아 등 여러 나라에서 현재 추가 협상이 진행 중이다.

* ICT 사업 해외 진출로 인한 일자리 창출 효과 6,171명

전자통관시스템 해외시장은 지난 해 발효된 ‘WTO(세계무역기구) 무역원활화 협정*’ 이행의무 부여에 따른 개도국의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글로벌 ICT업체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지고 있어 민·관의 보다 긴밀한 협력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 WTO 무역원활화 협정(’14.11월 채택, ’17.2월 발효)은 무역 관련 불필요하고 복잡한 절차, 관행, 인프라 등을 제거 또는 간소화함으로써 교역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에 관한 협정으로, 특히 통관절차 간소화와 통관정보의 투명성을 위해 통관시스템의 전산화가 반드시 필요

관세청은 전자통관시스템 해외 구축사업을 통해 도입국의 세수증대·무역원할화 이행 등 경제발전을 지원하는 한편, 관세행정의 국제표준을 주도하여 우리기업에 유리한 무역환경을 조성하고, 중소 ICT 업체의 해외진출 기회제공 및 일자리창출 등에도 기여하고 있다.

관세청은 UNI-PASS 해외 구축 확대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ODA무상원조, 국제개발은행 등 국제기구와 협력 등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참석기관들과 함께 향후 UNI-PASS 해외 구축과 타 기관의 전자정부 수출을 연계한 융합사업 추진방안, 그간 UNI-PASS 해외 구축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과 해결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 날 참석한 각 기관 및 업체 관계자는 UNI-PASS 해외 구축사업의 전망과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향후 민관 협력을 통한 신규 사업발굴에 적극 참여하기로 하였다.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은 “UNI-PASS는 우수한 품질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원조와 시장 인지도를 앞세운 선진국의 공세에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민·관 협력을 재차 강조하였다.

(출처=관세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