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시대 디테일 재현한 제작 비하인드 전격 공개
‘공작’, 시대 디테일 재현한 제작 비하인드 전격 공개
  • 김경욱
  • 승인 2018.08.02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공작’의 제작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공작’이 1990년대 당시의 느낌을 재현해내며 영화만의 스타일까지 살린 의상과 소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윤종빈 감독과 제작진은 ‘공작’에서 1990년대의 시대적 분위기와 방송을 통해서나 접할 수 있었던 북한의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이를 가장 큰 미션으로 삼았다. 이에 채경화 의상실장은 북한의 모습이 담긴 사진, 영화, 드라마 등의 각종 자료를 바탕으로, 황량한 컬러감과 클래식한 핏을 살려 마치 오래된 가구 같은 느낌으로 의상 컨셉을 잡았다.

흑금성(황정민)은 언제 어디에서나 적당히 어울리는 트렌치코트로 전형적인 스파이의 느낌을 살렸으며, 숙련된 스파이로 보여야 했기 때문에 브라운, 카키 등 자연스럽고 따뜻한 색을 주로 사용했다. 분장에서도 일반적인 스파이를 떠올렸을 때 느껴지는 강인함보다는 오히려 군중 속에 들어갔을 때 튀지 않는 모습을 만들어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치밀한 기획력으로 공작전을 배후에서 조정 하는 최학성(조진웅)은 흑금성과 대조되는 차가운 컬러를 사용하고, 한 눈에 봐도 위압적인 존재감을 느껴지도록 의상에 딱딱한 패드를 넣거나 단단한 재질을 사용했다.

북의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이성민)은 북의 고위층이라는 특징을 살려 최대한 정갈하고 고급스러운 정장으로 표현했고, 특히 안경의 경우, 빈티지 안경부터 렌즈의 농도를 바꿔가며 카메라 테스트를 거치는 신중을 기했다.

또한, 리명운은 남자 배우들이 잘 그리지 않는 눈썹을 강하게 그리고, 웨이브를 넣은 올백 머리를 하는 등 첫 등장에서부터 외양적인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자 했다. 같은 북측의 인물인 정무택(주지훈)은 군인의 자부심을 갖고 있는 인물임을 표현하기 위해 흐트러짐 없이 각을 살리는데 중점을 뒀다.

뿐만 아니라,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흑금성’과 김정일이 만나는 장면에서는 김정일의 생전 모습을 완벽히 재현해야 관객들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제작진은 ‘맨인블랙3’ ‘나는 전설이다’ ‘블랙스완’ 등의 작업을 진행한 해외 특수분장 팀을 섭외했다. 캐스팅 단계 때부터 함께 논의하여 8개월 가량의 기간을 두고 한국과 뉴욕을 오가는 수정작업을 진행하며 우리가 기억하는 김정일의 생전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이처럼 수많은 과정을 거듭한 끝에 고증과 각 캐릭터가 가진 고유의 멋과 세련됨을 적절히 섞어 완성된 ‘공작’의 스타일은 영화를 보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 될 것이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