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청, 「- 민선7기 동북아 해양수도를 위한 도시재생정책과 연계 - 부산시와 HUG간 상생으로 도시재생사업 탄력」
부산광역시청, 「- 민선7기 동북아 해양수도를 위한 도시재생정책과 연계 - 부산시와 HUG간 상생으로 도시재생사업 탄력」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8.03 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8월 2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HUG) 사장과 이재강 상근감사 등 임원진을 만나 현 정부에서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정책과 연계, 부산시의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에 주택도시기금의 지원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HUG: Korea Housing & Urban Guarantee Corporation

현 정부에서는 도시 쇠퇴에 대응하여 도시생활환경을 종합적으로 재생하고자 노후주거지, 구도심 등을 중심으로 매년 100곳 이상, 5년간 총 500곳 이상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시 경쟁력 회복을 위해 도시혁신사업인「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재광 HUG사장은 ▲남해안권역(전남-경남-부산) 도시재생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가칭, 남해안권도시재생협약 체결로 도시재생의 상생발전에 뜻을 모았다.

시와 구·군에서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을 발굴·제안하면, HUG에서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협조할 예정이다.

이번 면담에서 오 시장과 이 사장은 ▲도시기반시설에도 기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기금지원 상품으로 제도화 마련 ▲사회공헌사업을 확충할 수 있도록 2019년도 예산확충을 적극 노력하겠다 라고 제안하였으며 아울러 ▲장애인을 위한 합창단과 병원확충 ▲일자리 창출분야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모델을 논의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HUG 본사가 부산에 있는 만큼 8월 8일 남해안권도시재생협약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남해안권역(전남-경남-부산) 모임 시 논의 후 본격적으로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라면서, “남해안권도시재생협약은 부산시-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감정원-전라남도-경상남도로 구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주택도시기금 활용으로 부산형 도시재생사업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한국감정원과도 긴밀한 업무협의를 토대로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적극적인 사업추진과 더불어 부산시에 본사를 둔 보물 같은 공공기관의 재원을 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부산광역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