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A씨 “방송에 나온 것보다 더 심하게 욕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A씨 “방송에 나온 것보다 더 심하게 욕설”
  • 김경욱
  • 승인 2018.08.03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 A씨가 갑질 의혹에 휩싸여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MBN 뉴스는 90년대 인기가수 A씨가 2년간 차량에 세 번의 결함이 있다면서 한 수입차 매장에서 직원에게 욕설하며 난동을 부리고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

90년대 인기가수 A씨의 갑질 의혹에 네티즌들은 “오죽했으면 A씨가 난동을 부렸겠나”, “그래도 갑질은 아니다” 등의 반응.

이에 대해 A씨는 2일 “사실 방송에 나온 것보다 더 심하게 욕설했다. 화를 다스리지 못한 잘못을 인정하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 매장 직원에게 ‘욕을 하는 대상이 차량 업체이고 화가 나서 나오는 것이니 귀담아듣지 말라’고 말하면서 욕설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차량의 국내 딜러사 대표와 아는 사이”라면서 “특혜를 바란 것이 아니라 지속된 결함에도 말도 안 되는 대처를 해 화가 났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