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청, 「한여름 밤 청량한 하모니 속으로! 노원구립예술단체 합동연주회 개최」
노원구청, 「한여름 밤 청량한 하모니 속으로! 노원구립예술단체 합동연주회 개최」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8.08.03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28일 오후 5시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여름休, 歌,푸른 하모니’를 주제로 구립예술단체 합동연주회를 개최한다.

구는 더위와 일상에 지친 주민들에게 음악을 통한 청량한 문화휴식의 장을 제공하고자 5개 구립예술단체가 함께하는 합동연주회를 마련했다. 구립민속예술단, 구립청소년교향악단, 구립청소년합창단, 구립여성합창단, 구립청춘실버합창단이 참여하고 출연자수는 지휘자, 단원 등 220여명에 달한다. 연주회 관람은 무료로 당일 선착순으로 표를 배부한다.

특히 이번 합동연주회에서는 청소년교향악단과 세대별 합창단의 협연으로 음악적 깊이를 더한 소통과 화합의 무대를 선보이고, 국악과 대중음악, 클래식의 다채로운 공연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민속예술단이 신명나는 ‘사물놀이’와 남도민요풍의 ‘노원 아리랑’ 으로 합동연주회의 문을 연다. 이어 여성합창단의 아카펠라 Ambo Hato와 뱃노래가 공연된다. 특별공연에서는 청소년합창단의 이상주, 청춘실버합창단의 지용전, 여성합창단의 김호재 지휘자가 3중창으로 ‘우정의 노래’와 ‘향수’를 들려줄 예정이다.

2부는 청소년교향악단과 각 합창단의 협연 무대로 꾸며진다. 공연은 ▲청소년합창단과 청소년교향악단의 ‘모차르트 40번’과 ‘파파게노와 파파게나의 이중창’ ▲여성합창단과 청소년교향악단의 ‘아리랑’과 ‘아름다운 나라’ ▲청춘실버합창단과 청소년교향악단의 ‘청산에 살리라’, ‘사공의 그리움’으로 진행된다. 협연에 이어 마지막 구립예술단체 합동무대에서는 새로운 꿈과 희망을 노래하는 ‘거위의 꿈’과 ‘옥잠화’를 구민과 함께 부르며 합동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합동연주회는 구민과 함께 예술을 즐기며 소소한 행복을 누리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가까운 곳에서 가족, 이웃과 함께 누릴 수 있는 수준 높은 문화예술 공연들을 제공해 힐링 도시 노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출처=노원구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