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망 재활용해 섬유 만든다…효성티앤씨-부산시-넷스파 MOU
어망 재활용해 섬유 만든다…효성티앤씨-부산시-넷스파 MOU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1.05.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 박형준 부산시장, 정택수 넷스파 대표이사 (사진=효성)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효성티앤씨가 페트병을 재활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버려진 어망을 재활용한 나일론 섬유 ‘마이판 리젠오션’을 출시한다.

효성티앤씨는 부산광역시, 친환경 소셜벤처기업인 넷스파와 함께 버려진 어망을 분리∙배출 및 수거하고 이를 재활용해 친환경 섬유로 만드는 자원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 정택수 넷스파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협약은 버려진 어망으로 인해 야기되는 해양 생태계 오염을 줄이고 해양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버려진 어망을 분리∙배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넷스파는 수거된 어망들을 파쇄∙세척하는 전처리 과정을 담당한다.

효성티앤씨는 전처리가 완료된 어망을 재활용, 나일론 섬유인 ‘마이판 리젠오션’을 생산한다.

앞서 효성은 '마이판 리젠'을 생산했다. 마이판 리젠은 지난 2007년 효성이 세계 최초로 버려진 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다.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터 섬유인 ‘리젠’의 나일론 버전이다.

효성티앤씨는 그동안 버려진 어망의 수거가 원활하지 않아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나일론 원사나 칩을 중심으로 ‘마이판 리젠’을 생산해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정적인 폐어망 확보가 가능해짐에 따라 마이판 리젠오션을 출시하고 생산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효성티앤씨는 마이판 리젠오션 출시와 함께 해중압설비 투자도 확대한다. 해중압설비는 효성티앤씨가 독자 기술로 마이판 리젠을 생산할 때 어망의 불순물을 제거해 원료의 순도를 높여주는 설비다.

효성티앤씨는 올해 말까지 해중압설비를 확충, 마이판 리젠오션을 월 150톤 이상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은 그간 독자 기술로 폴리에스터, 나일론, 스판덱스 등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왔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기업으로 책임감을 갖고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를 통해 자원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