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삼성동자치회관 작은도서관’ 주민참여형 테마도서관 개관
‘관악구 삼성동자치회관 작은도서관’ 주민참여형 테마도서관 개관
  • 유민규 기자
  • 승인 2021.05.1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서울

관악구가 오랜 기간 노후화 된 ‘삼성동자치회관 작은도서관’을 새롭게 단장, 12일 재개관했다.

삼성동자치회관 작은도서관은 설계 단계부터 주민의견을 반영한 주민참여형 테마도서관으로 큰 의미가 있다.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습기와 곰팡이로 오염된 바닥과 천장을 전면 철거 및 교체하고 유아 공간 서가를 신설하는 등 쾌적한 독서환경을 제공하고 기존의 영유아·아동 공간 외에 청소년 공간을 신설해 세대별 공간구성 활용을 극대화시켰다.

운영 시간은 평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은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가능하며 상호대차 신청도 가능하다.

한편 구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작은도서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테마도서관’ 조성을 중점 추진, 그림책 특화 도서관, 창작활동 도서관, 미디어 도서관 등 총 5개의 테마도서관 조성을 완료했다.

한편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3D프린터, 3D펜, 레이저 커터 등 창작활동이 가능한 메이커스페이스 공간을 조성한 ‘별★별 창작꿈터 봉현작은도서관’은 지역주민의 미디어 활용 역량을 키운다.

이처럼 테마도서관은 기존 도서관에 차별성과 전문성을 더한 특성화된 도서관으로써 책과 함께하는 열린 창구 마련 및 힐링의 공간으로 거듭나며 도서관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시켰다.

박준희 구청장은 공약사업으로 추진해 온 테마도서관 조성사업을 마무리하면서 “테마도서관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주민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이웃과 함께하는 소통과 배움의 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요구와 시대변화에 맞는 도서관 정책 추진으로 슬기로운 독서생활과 성숙한 독서문화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