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에 필요 기술 역제안… KT ‘리버스 피칭’지원
스타트업에 필요 기술 역제안… KT ‘리버스 피칭’지원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5.3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경기 성남시 KT 판교 사옥 내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리버스 피칭 방식으로 ‘BM 어라운드’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KT)
KT가 경기 성남시 KT 판교 사옥 내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리버스 피칭 방식으로 ‘BM 어라운드’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KT)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KT가 사업부서에서 필요한 기술에 대해 유망 스타트업에 역으로 건의하는 ‘리버스 피칭(Reverse Pitching)’ 방식을 제안한다.

KT는 최근 경기 성남시 KT 판교 사옥 내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리버스 피칭 방식으로 'BM 어라운드' 행사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리버스 피칭은 벤처·스타트업들이 대기업을 찾아가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고 제안하는 것이 아닌, 혁신적 기술이 필요한 수요 기업이 역으로 협력 방안을 제시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번 행사에는 KT의 AI, 교육, 물류, 양자컴퓨팅 등 사업·기술 부서와 함께 KT 클라우드, KT 에스테이트, 밀리의서재 등 그룹사가 참여해 사업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벤처·스타트업과의 협력을 위한 교류 시간을 가졌다.

판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모빌리티, 양자컴퓨팅 등 유망 사업 8개 분야의 기술 역량을 보유한 딥네츄럴, 젠젠에이아이, 라이브데이터, 오투오(이상 AI 부문), 실크로드소프트(클라우드), 에스큐케이(양자컴퓨팅), 지오소프트(모빌리티), 오투플러스(물류), 미러(교육), 원컵(프롭테크), 페보(헬스케어), 띵스넷(IoT) 등 12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KT는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PoC(실증사업) 추진과 함께 기업 진단부터 사업 역량 향상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입주기업 대상 프로그램 외에 생성형 AI 등 신기술 분야에서 유망한 벤처·스타트업들을 발굴해 KT에 협력을 제안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KT 경영기획부문장 임현규 부사장은 “벤처·스타트업과 실질적인 협력관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업 자체 성장에서부터 실증사업까지 전 주기에 걸친 육성프로그램 운영이 필수적”이라며 “KT가 앞장서서 모범적인 대기업-스타트업 사업 협력 사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