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주택 1년만에 7만가구 넘어…수도권서 급증했다
미분양 주택 1년만에 7만가구 넘어…수도권서 급증했다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5.3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시의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의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아파트 미분양이 5개월 연속 늘어나면서 1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1년 만에 다시 7만 가구를 넘어섰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 역시 9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국토교통부가 31일 발표한 4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은 7만1997가구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10.8%(7033가구) 늘어나며 5개월 연속 증가세다. 미분양 주택이 7만 가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4월(7만1365가구) 이후 1년 만이다.

특히 수도권의 미분양 증가세가 눈에 띈다. 경기는 전월보다 13.4% 증가해 9459가구를 기록하며 대구(9667가구) 다음으로 미분양이 많은 지역이 됐다. 그 중에서 이천과 평택에서 주로 미분양이 나왔다. 경기의 미분양 규모가 9000가구대까지 늘어난 것은 2017년 7월(9560가구) 이후 6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른바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지난달 1만2968가구로 전월보다 6.3%(744가구) 늘었다. 2020년 11월(1만4060가구) 이후 최대치로 지난해 8월부터 9개월 연속 증가세다. 경남(1684가구), 대구(1584가구), 전남(1302가구), 경기(1268가구) 등에서 이 같은 악성 미분양 물량이 많았다.

정부는 지방 미분양 해소를 위해 준공 후 미분양을 매입하면 세제 산정 때 주택 수에서 제외하도록 시행령을 개정했다.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는 기업구조조정 리츠(CR리츠)도 10년 만에 재도입했다. CR리츠가 지방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면 취득세 중과 배제(준공 후 미분양 한정)와 취득 후 5년간 종합부동산세 합산을 배제하는 세제 혜택을 준다. 취득세 중과 배제는 이달 28일부로 시행됐으며, 현재 종부세 합산 배제를 위한 시행령 개정안 입법 예고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CR리츠 미분양 매입을 위한 사전 수요 조사 결과 업계의 관심이 높았던 만큼 앞으로도 지원 과제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택 공급 지표는 착공, 분양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전국의 주택 인허가 물량은 지난달 2만7924가구로 작년 동월보다 15.9% 줄었다.

올해 1∼4월 누계 인허가 역시 10만2482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1% 감소했다. 특히 빌라 등 비아파트의 인허가 감소 폭이 아파트의 2배였다. 1∼4월 아파트 누계 인허가는 9만652가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8.2% 줄었고, 비아파트는 1만1830가구로 37.7% 감소했다.

전국 주택 착공은 지난달 4만3838가구로 작년 동월보다 275.9% 급증했다. 1∼4월 누계 착공은 8만9197가구로 29.6% 늘었다. 아파트 누계 착공은 7만7959가구로 46.3% 증가했지만 비아파트는 27.6% 감소했다.

4월 분양(승인 기준)은 2만7973가구로 86.3% 늘었다. 1∼4월 누계 분양은 7만661가구로 80.1% 증가했다. 국토부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보증 확대 등 정책 효과로 착공 및 분양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4월 준공은 2만9046가구로 12.7% 줄었고, 1∼4월 누계 준공은 15만4188가구로 24.5% 증가했다.

주택 거래량은 작년 12월부터 5개월째 증가세다. 4월 주택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5만8215건으로 전월보다 10.2% 늘었다. 다만 수도권의 4월 주택 거래량은 2만7124건으로 전월보다 19.4% 늘어난 반면, 지방은 3만2091건으로 3.3% 증가에 머무르며 차이를 보였다.

서울의 4월 아파트 거래는 4840건으로 전월보다 39%, 작년 4월보다는 6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