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인도법인, 총 운용자산 30조 원 돌파
미래에셋운용 인도법인, 총 운용자산 30조 원 돌파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6.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현지 운용사 가운데 9위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법인 총 운용자산(AUM)이 30조 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지난달 말 기준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펀드 38개, 상장지수펀드(ETF) 20개 등 총 58개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총 운용자산 규모는 30조 원으로, 인도 현지 운용사 가운데 9위 수준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의 운용자산 규모는 최근 5년간 3배가량 크게 증가했다. 

2020년 말 기준 10조000억 원이었던 운용자산은 2021년말 17조8000억 원, 2022년말 20조 원, 2023년말 25조8000억 원까지 늘어났으며, 5월말 기준 30조 원을 돌파했다. 해당 기간 리테일 고객 수(계좌 수)는 280 만명에서 620만 명으로 증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주식형 펀드에 이어 최근 채권형 펀드와 주식 및 채권, 원자재 등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혼합형 펀드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현지 투자자들을 사로잡았다. 연초 이후 5월말까지 채권 및 혼합형 펀드에 유입된 자금은 총 1조3천억원으로, 이는 2023년 연간 유입액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ETF도 5월말 기준 순자산 총합 약 1조3000억 원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하며 유의미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2018년 ‘Mirae Asset Nifty 50 ETF’를 상장하며 본격적으로 인도 ETF 시장에 진출한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다양한 테마형 ETF 등 혁신 상품을 출시하며 주목받았다. 올해도 인도 최초의 전기차 투자 ETF, 인도 최초의 AI 기업 투자 ETF 등 혁신 테마형 ETF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의 두바이지점은 개소 2년만에 운용자산 규모가 4000억 원을 넘어서는 등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22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하며 국내 운용사 최초 중동 지역에 진출했다. 두바이는 인도와 지리적으로 가깝고 전체 인구 중 인도인이 약 40%를 차지하고 있어, 현지 인도인들의 투자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CEO 스와럽 모한티 부회장은 “인도 주식 시장의 상승세로 개인 투자자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미래에셋만의 경쟁력을 보여주면서도 투자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며 “인도 현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미래에셋그룹이 함께 시너지를 발휘해 인도 현지에서 혁신 성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