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與, 오늘 안에 국정조사·투포인트 국회 중 선택하라"
나경원 "與, 오늘 안에 국정조사·투포인트 국회 중 선택하라"
  • 박준호 김지은 기자
  • 승인 2019.07.1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여당이) 국정조사를 받으면 오늘 안에 추경안과 나머지 법안을 심사해서 할 건 하고 뺄건 빼서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제안을 여권이 수용하지 않는다면 "다음 주에 투포인트 국회를 열어달라. 하루는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 보고일이고, 하루는 나머지 법안, 추경안, 해임건의안 표결이다"라고 제안했다.

그는 "오늘이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데 국회 모습이 이 정도여야 하는지 안타까움을 넘어 자괴감을 느낀다"며 "어떻게 보면 자괴감을 넘은 분노를 느끼면서 저의 이런 분노가 야당의 분노가 아니라 국민의 분노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에서 중요한 두 가지 문제는 안보와 경제"라며 "안보파탄, 군 기강해이에 대해서 적어도 진실을 밝히는 국정조사를 하거나 아니면 책임을 묻는 해임건의안 표결을 당연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5당 대표의 전날 청와대 회동과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께서 회동에 임하는 모습을 보면서 여전히 일본 통상보복조치 위기를 극복할 진정한 해법이 보이지 않아 답답함을 넘어서 절망감을 느꼈다"며 "5당 대표를 불러놓고 문재인 대통령의 위기극복방안이 고작 그것이었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는 "외교적 해법을 호소하는데 이 정권은 단기적 해법을 찾는 것 같다.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언급하며 당장 일본 보복조치 대응을 위해 우리 안보마저 볼모로 잡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 민정수석에게서는 죽창가 단어가 나오고 야당을 향해 토착왜구라는 단어를 쓴다"며 "정부를 비판하면 친일매국으로 몰아붙인다. 유치한 이분법으로 편가르기 놀이나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위기극복과 문제해결에는 사실상 관심없는 무책임한 정치의 표본"이라며 "청와대가 위기극복 컨트롤타워가 아니라 총선 컨트롤타워 아닌가 의심마저 든다. 이 정부의 아집을 버리고 분열을 지양하고 국익만을 생각하는 그런 해법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