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비례 후보 순번 당원 투표로 승인 예정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 순번 당원 투표로 승인 예정
  • 한주홍 기자
  • 승인 2020.03.2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순번 문제제기로 중앙위서 인준 불발
주진형, 음주운전 이력·아들 국적 포기 논란
황희석 공개한 14명 '검찰 쿠데타 명단'도 논란
고승민 기자 = 열린민주당 이근식 대표와 정봉주, 손혜원 등 최고위원, 비례후보 경선참가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비례후보 추천 경선 참가자 공개 및 기자회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고승민 기자 = 열린민주당 이근식 대표와 정봉주, 손혜원 등 최고위원, 비례후보 경선참가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비례후보 추천 경선 참가자 공개 및 기자회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친여(親與)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은 24일 당원 투표를 거쳐 비례대표 후보 순번 명단을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열린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원 대상으로 전날 결정한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승인할 건지 당원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찬반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열린민주당은 지난 23일 열린공천선거인단과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중앙위에서 인준한 뒤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 과정에서 비례 후보 12번을 받은 서정성 광주시 남구의사회 회장이 순번을 두고 문제를 제기하며 재투표를 주장해 중앙위 인준이 불발됐다. 서 회장은 6번을 받은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의 과거 음주운전과 아들의 국적 포기 논란 등을 문제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열린민주당의 비례 후보를 두고 논란도 가열되고 있다. 비례 후보 6번을 받은 주 전 사장은 열린민주당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후보 소개 영상에서 자신의 과거 음주운전 이력과 아들의 한국 국적 포기, 딸의 인턴 경력 등을 언급했다. 

이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제 그 당의 후보로는 부동산 투기범, 사문서 위조범, 블랙리스트 작성범만 남았나. 그 당에서 부동산투기나 사문서 위조, 블랙리스트 따위는 아예 '사회적 지탄을 받은 비리'에 속하지도 못하겠죠"라고 비꼬았다.

또 열린민주당에 대해 "하자가 생겨 팔 수 없는 물건들 공장에서 떼다 파는 길바닥 좌판당"이라고 비난했다.

열린민주당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창당을 주도한 손혜원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12년 전에 단 한 번 음주운전에 걸렸던 부분이다. 아들이야 자기들이 판단을 한 문제이고 본인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공관위원들은 너무 당연히 문제가 없다라고 판단했고 지금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 1번을 받은 김진애 전 의원도 "제가 '착하고 유능하게' 외칠 때는 개인의 완벽함이 아니라 부족함 속에서도 공공성과 진취성을 실천하는 역량을 말한다"며 "'경직된 도덕이즘'은 오히려 개혁과 혁신에 장애가 된다.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고 주 전 사장을 두둔했다.

8번을 받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총장 등 14명의 현직 검사 이름을 올리고 '검찰 쿠데타 명단'이라고 공개한 것을 두고도 명예훼손, 블랙리스트 논란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