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협, 올해 인권상 수상자로 해고노동자 김진숙 씨 선정
교회협, 올해 인권상 수상자로 해고노동자 김진숙 씨 선정
  • 최선림 기자
  • 승인 2020.11.1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일 시상식 개최..특별상엔 필리핀 인권활동가 ‘자라 알바레즈’

매년 인권주간을 제정하며 인권상을 시상하고 있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가, 한국사회 노동자들의 존엄과 인권, 권리 증진을 위해 오랜 시간 고군분투하며 헌신해 온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 씨를 올해의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교회협은 세계인권선언일(12월 10일)에 즈음하여 ‘인권주간’을 제정하고 1987년부터 인권주간연합예배와 인권시상식을 진행해 왔으며 정치적 암흑기에 ‘인권상’을 제정하여 지난 30여 년간 우리 사회의 인권 증진과 민주 발전에 기여한 개인 혹은 시민사회 단체에 인권상을 수여해 왔다.

1987년 첫 회에는 ‘박종철 물고문사건 진상규명’에 기여한 오연상씨를 수상자로 선정하였으며, 지난 2019년에는 사회적 소수자들의 생존권을 지키는 일에 앞서 활동해 온 박경석 님(전국장애인차철폐연대 대표/노들장애인학교 교장)을 수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올해의 인권사 수상자로 선정된 김진숙 씨는, 1981년 한진중공업 용접 노동자로 입사하여 작업장에서 발생하는 여러 부조리한 문제들을 외부에 알리기 시작하면서 회사로부터 징계 해고를 당했고, 부당해고에 항거하는 투쟁 중 부산공분실형사들에 의해 고문을 받기도 했다. 김씨는 온갖 위협 속에서도 노동의 가치를 지키는 일을 위해 특별히 부산지역 노동자들의 권익을 위해 노동운동 단체에서 헌신적으로 활동해 왔다.

이 같은 과정 중 함께 노조활동을 하던 동료들의 억울한 죽음 앞에서 그는 더욱 적극적으로 투쟁에 결합하였고 파업결의 관련 행동을 할 때면 늘 우선적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또한 2010년 회사가 경영상의 위기를 이유로 현장 노동자 400명 정리해고 했을 때 그는 85미터 크레인에 올라 생존을 걸고 부당해고 위기에 처한 노동자들의 귄리를 지키기 위해 고공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이 소식을 접한 전국의 수많은 양심 시민들은 ‘희망버스’를 타고 크레인 아래로 모여들었고 이는 노동자들이 직면해 온 억압적 노동구조와 현실을 한국사회 곳곳에 알려내는 주요한 사회적 사건이자 계기가 되기도 했다. 결국 회사는 정리해고를 철회하였고, 그는 309일 만에 크레인에서 내려오게 되었다.

현재도 김씨는 35년의 해고생활을 끝내고 현장 동료들과 함께 정년을 맞이하고자 노동자들과 매일 아침 복직촉구 아침 출근 선전전에 나서고 있다.

교회협은 김씨를 수상자로 선정한 것과 관련, “특별히 전태일 50주기를 맞아 오늘도 여러 다양한 작업장에서 애쓰는 정규, 비정규 노동자들 그리고 억울하게 해고당한 노동자들의 고단한 삶에 미력하나마 연대의 온기를 나누고자 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교회협은, 오랜 시간 필리핀 민중들과 함께 아시아 민주와 평화를 위해 온 몸으로 일해 온 ‘자라 알바레즈’ 인권활동가에게도 특별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고(故) 알바레즈씨는 지난 8월 필리핀 자경단에 의해 살해되었고, 네그로스 섬에서 암살당한 24세 청년 농민운동가, 레게 라마소그와 72세 평화운동 지도자, 렌달 에카니스에 이어 발생한 세 번ㅤㅉㅒㅤ 정치적 살인의 희생자였다.

그는 필리핀 네그로스 섬에서 인권피해사건에 조력하는 준 법률가로서 유엔인권이사회와 협력하는 일을 도맡아 왔으며, 정부에 의해 테러리스트로 낙인찍혀 해당 지역 경찰과 군부에 의해 끊임없이 위협을 당하면서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자립을 위해 일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또, 필리핀 군부가 조작한 사건에 의해 2년 간 감옥에 복역한 양심수이기도 했던 그는, 마침내 지난 3월 사건이 기획조작된 것임이 밝혀져 무죄 선고를 받았지만 필리핀 사회의 민주와 인권실현을 위해 온몸을 바쳐왔음에도 불구, 잔혹한 국가폭력의 목표물이 되어 결국 목숨을 잃었다.

교회협은 알바레즈씨를 수상자로 발표하며 “필리핀을 비롯한 아시아 민주와 평화실현을 위해 일하는 전 세계 모든 이들과 함께 그를 기억하고 추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내달 12월 3일 한국기독교회관 조예홀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인권상 시상식 개최와 관련 교회협 인권센터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이 평등하게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사명이자 책무”라면서 “인권주간연합예배와 인권상 시상식을 개최해 각 현장에서 인권증진을 위해 수고하고 애쓰는 이들을 초청, 위로하고 격려하는 나눔과 친교의 자리를 열고자 한다”고 전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기위해 상황에 따라 비대면·대면 또는 혼합하는 방식을 택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