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4대강 담합 현대건설 220억 과징금 정당"
대법 "4대강 담합 현대건설 220억 과징금 정당"
  • 천정인 기자
  • 승인 2015.01.07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 살리기 사업 과정에서 입찰 담합을 벌인 현대건설에 220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처분은 정당하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내려졌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현대건설이 "과징금 산정이 부당하다"며 공정위를 상대로 낸 시정조치등 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현대건설이 가담한 입찰 담합은 경쟁제한 효과가 명백해 실질적인 가격 경쟁을 막고 하위 건설사들의 입찰 참가를 제한했다"며 "이를 매우 중대한 위반 행위라고 평가해 과징금을 부과한 공정위의 처분은 위법하지 않다고 판결한 원심은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담합으로 손해만 입었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현대건설 측의 주장은 인정할 증거가 없는 반면 만약 담합이 없었다면 현대건설은 더욱 낮은 금액으로 낙찰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공정위가 과징금 결정 단계에서 부당이득 규모를 고려하는 등 과징금 산정에서 재량권을 일탈한 위법이 없다고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정위는 2009년 4대강 살리기 사업 1차 턴키 공사의 입찰과정에서 현대건설 등 건설사 19곳이 담합한 사실을 적발하고 이 중 8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115억4100만원을 부과했다. 나머지 8개사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3개사에는 경고조치했다.

이 중 현대건설은 지분율 합의에 따라 다른 7개 건설사와 함께 1차 턴키 공사 13개 공구 등에 입찰 담합을 벌여 220억1000여만원의 과징금과 함께 시정 명령을 받고 소송을 제기했지만 원심에서 패소했다

【서울=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연지동) 대호빌딩 신관 201-2호
  • 대표전화 : 02-3673-0123
  • 팩스 : 02-3673-01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권
  • 명칭 : 크리스챤월드리뷰
  • 제호 : 크리스챤월드리뷰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32
  • 등록일 : 2017-11-11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임종권
  • 편집인 : 임종권
  • 크리스챤월드리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크리스챤월드리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